APPLY LOGIN
  • 2015 1st AUO Artist
  • Lee Hyeseong
  • Sungkyunkwan University, Fine Arts, 2nd semester
  • I received my education of western painting at Sungkyunkwan University and Sunhwa art school. I focus on paintings, based on the theme of birth/death and creation/perishment. I get source of inspiration in daily lives. For example, I am interested in clothes hanging on the street; people hanging on a row in the subway or bus handle; pigs or cows hanging from the bizarre butcher like a man, dry flower or forest; and etc.
6,607

The line of paradise

2D (Painting, Drawing,..

  • 2014
  • oil on canvas
  • 162 * 130 (cm)
  • 2014
  • oil on canvas
  • 117 * 72 (cm)
  • 2014
  • oil on canvas
  • 218 * 117 (cm)
  • 2015
  • oil on canvas
  • 100 * 80 (cm)
  • 2013
  • oil on canvas
  • 193 * 130 (cm)
  • 2015
  • oil on canvas
  • 162 * 97 (cm)

ARTIST'S STATEMENT

<'The line of paradise' 작품설명>
At dark night or early in the morning, by hanging the clothes in the closet, I see the end of the day. I get to think back about myself by looking at the clothes I wore. The reason I chose "clothes" for the theme of my art work started from the thoughts that the clothes hanging in the closet that I frequently wear everyday represents various myself hanging in the closet which I got to think that the other clothes that people wear are representing their lives.
My idea of clothes drawing expanded from my daily wearable clothes in the closet to fancy clothes of show window in shopping mall, and also to the standing people's clothes in the subway which seems like they are lined up within the closet called subway.
Moreover, the shape of clothes is missing human being. Although it represents it is filled with spirit even without body itself, clothes without human body seems like the incomplete human beings in my work. Dresses floating in the air seems like human beings lined up heading to .
옷이라는 소재를 선택하게 된 계기는 옷장에 걸려있는 본인이 자주 입는 옷들이 마치 옷장에 여러 명의 ‘나’를 표현하고 있다는 생각에서 시작되었고, 다른 사람들이 입는 옷들도 타인의 삶을 상징하는 매개체로 보이기 시작한 데에서 출발한다.
그렇게 시작된 'The Line of Paradise' 시리즈는 평범한 일상생활에서의 옷들, 옷가게 쇼 윈도우에 걸려있는 옷들, 지하철이라는 옷장 속에 마치 밀착되어 나열되어 있는 것 같은 사람들의 옷들 등으로 다채롭게 확장되었다.
그리고 옷의 형상에서 인체는 부재하지만 영(혼, 유령)들이 채워져 있는 것처럼 보인다. 이렇게 인체가 텅 빈 상태의 불완전한 드레스들은 줄을 지어 어딘가로 향하는 것처럼 표현했다.
Advice
Kong Sung-hun, Artist
You truly drew them with a care. You are using a traditional modeling technique that relentlessly portrays the target object one by one. This method is especially effective in paintings with wedding dresses and the hanging clothes.
Unlike our prejudices for glamorous and happily considered wedding, the wedding dresses silently drawn without any artifice seems to reveal such emotions Artist speaks of 'life and death', non-polar, anxiety and etc.

Detail portray of the laces rather seem awkward and unnatural as if they are following the sculptural form of the ancient Greek Archaic. This means, it looks like a statue without an owner. I think this effect comes out from the drawing method, which seems to plaster drawn the clothes lined up in front side but actually laying in side. Thus, the soft and silky clothes are drawn like an unfamiliar statue and, in other parts, like a ghost. The new clothes are like old clothes eroded in time. The wedding dresses are drawn like a funeral. Clothes are a very personal thing as it would in contact with the skin, but as it does not have the owner; it strongly reveals the absence of any person. Lined hanging clothes seem to reveal a nihilistic point of view that our personal is not a big of a deal.

The common point for the clothes painting and the continuous curtain painting is that they are hanging in line and that most of the parts are covered. Anxiety can be felt for the thoughts that something is breathing behind the hidden scene. It looks like you have drawn from the picture that the camera light has flashed. The gorgeous and kitsch (vulgar) looking bright glare from the flash contrasting to the darkness from the hidden folds is a important motif. The dry flowers in the drawing seem to have a different context.

Of course, the artist Lee Hyeseong says dry flowers are hung to dry. However, the screen looks like once filled the night scenery of the garden and did not finish trim. However, the screen looks like once filled the night scenery of the garden and did not finish trimming. It looks different from the other paintings, but I personally feel the charm. Keywords of artist Lee Hyeseong is "life and death", "birth and death". I feel personally uncomfortable for these broad keywords.

Everything can be "life and death", "birth and death" in the universe. The concept sized of the universe (universal concept) virtually tells us nothing. I feel the keywords are in needs to be specific. The unspecific keywords might play the role of having “weak relationship between the object and the metaphor,” said by Yoo Geuntaek Mentor. In addition, your way of painting, with honest in less embellishment method, can give the power to the painting, but, if I ought to criticize, there are serious limitations that looks like a painting drawn by a hard working high school art student. This appeals more from the screen configurations where the materials are looking at the front, being posed in the middle. It always seems that ones advantage become ones limitation. The moment we are working, we can only rely on our feelings and our intuition. Be devoted by believing and realizing in your passion and work load compared to your young age.

참 열심히 그립니다. 묽은 유화물감으로 대상을 찬찬히 집요하게 묘사하는 전통적인 모델링 기법을 쓰고 있습니다. 이러한 방법은 특히나 웨딩드레스나 옷들이 걸려 있는 그림들에서 효과적입니다. 별다른 기교 없이 묵묵히 그려나간 웨딩드레스들은 화려하고 행복하게 여겨지는 결혼식에 대한 우리의 선입견과는 달리 이혜성작가가 말하는 ‘삶과 죽음’, 비극성, 불안 등의 정서를 드러내는 것 같습니다. 성실하게 묘사된 레이스들이 오히려 고대 그리스의 아르카익(Archaic) 조각 양식처럼 어색하고 부자연스럽게 보입니다. 옷의 주인인 사람이 없는 상태에서 옷만 있는 조각상처럼 보인다는 말입니다. 옷들이 정면성 또는 정면 같은 측면을 보여주며 도열해 있고 무엇보다도 마치 고대 조각상을 놓고 석고데생 하듯이 그려진 방식에서 나오는 효과라고 생각합니다.

그리하여 하늘하늘하고 부드러운 옷은 생경한 조각상처럼 그러면서도 한편으로는 마치 유령처럼, 새 옷은 세월에 침식된 낡은 옷처럼,결혼은 장례처럼 그려지고, 옷이란 게 피부에 맞닿는 것인 만큼 매우 개인적인 사물인데 주인이 없으니 어떤 사람의 부재를 강하게 드러내고 줄지어 걸려 있는 옷들은 개인적인 의미가 별 거 아니라는 허무주의적 관점을 드러내는 듯합니다.
옷 그림과 연속된 커튼 그림들은 줄지어 매달려서 소재의 상당부분이 가려져 있다는 점이 공통적입니다. 가려져 있는 저쪽 너머에 무언가가 웅크리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이 느껴집니다. 카메라 플래시를 터뜨린 사진을 보고 그린 것 같은데 플래시의 밝은 섬광에 드러난 키치적(통속적) 화려함과 대비되는 주름 속 가려진 어두움이 중요한 모티프 아닐까요? 마른 꽃 그림은 좀 맥락이 달라 보입니다. 물론 이혜성 작가가 말하는 대로 마른 꽃도 매달아 말리는 것이긴 하지만 화면 가득히 그리고 나면 마치 손질하지 않은 정원의 밤풍경처럼 보입니다. 다른 그림들과는 달라 보이지만 개인적으로 매력을 느낍니다. 이혜성 작가의 키워드는 “삶과 죽음”“생성과 소멸”이라고 합니다. 저는 이렇게 넓은 키워드들에 개인적으로 불편함을 느낍니다.

우주에 “삶과 죽음” “생성과 소멸” 아닌 게 어디 있겠습니까? 우주의 크기만한 개념(보편개념)들은 사실상 우리에게 아무 것도 말해 주는 게 없습니다. 작업의 키워드를 좀 더 구체화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요? 키워드가 구체적이지 않아서 그런지, 위에서 유근택 선생님이 조심스럽게 말씀하신 “사물과 메타포와의 관계가 약”하게 보일 수 있습니다.

또한 꾸밈없고 정직한 그리기의 방식이 이혜성 작가의 회화에 힘을 주고 있기는 하지만, 좀 심하게 말하면, 성실한 고등학교 미술반 학생처럼 보이는 한계도 있습니다. 소재들이 한 가운데 위치하면서 정면을 바라보는 화면구성 방식이 더욱 그렇게 합니다. 항상 자신의 장점이 한계가 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우리가 작업하는 순간에는 오로지 내 감각과 내 직관밖에 의지할 수 없습니다. 나이에 비해 많은 작업량과 자신의 열정을 믿고 정진하시길...
Yoo Geuntaek, Artist, Professor
The interesting part of Lee Hyeseong’s work is bringing respiration of fresh imagination on things that can pass common in everyday world. This will allow finished point of the work to hold twofold metaphor and the power of the labor put in these work acquires interesting point. Accordingly, the paintings are not taking excessive gestures. The objects are thrown into the screen as it is. These points present free space for another interpretation in the work. The dried flower expressing metaphorically as the winter forest, or the hanging clothes expressing metaphorically as butcher’s fresh meat can twist objects of everyday life and show positive point for generating means as another language. However, if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object and the metaphor is weak, the artist should always check for the painting to flow into the contrived. As you expand your healthy energy of drawing, extension of the tension between the language of the body parts and things will come along smoothly.




이혜성의 작품에서 흥미로운점은 일상적인 세계에서 흔히 지나칠수 있는 사물들에 새로운 상상력의 호흡을 불어 넣고 있다는데 있다. 그것은 작품의 완성된지점이 이중적인 메타포를 지니고 있지만 그의 수고스런 그리기의 힘만으로 이를 획득하고 있다는점이 흥미로운 것이다. 그래서 그의 그림은 과도한 제스춰를 취하지 않으면서도 사물 그대로를 화면에 던져 놓으면서 또 다른 해석의 여지를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마른꽃들이 겨울숲으로 비약한다거나 걸려있는옷들이 푸줏간의 고깃덩이를 연상시킨다는 비약은 한편 일상의 사물을 비틀어놓으면서 또 다른 언어가 발생하는 수단이 되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으로 볼수 있다. 그러나 사물과 메타포와의 관계가 약하다면 자칫 그림이 작위적으로 흐를수 있음을 항상 견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가 지니고 있는 건강한 그리기의 에너지를 계속 확장시켜 나간다면 몸과 사물의 긴장관계와 언어의 확장은 자연스럽게 따라오는 부분이라 생각한다.
1 comment(s)
Post

FOUNDERS